섬소개
섬소개
메인 > 섬소개 > 섬소개

대이작도는 인천광역시 옹진군 자월면에 딸린 섬이다.

넓이가 2.57km2, 해안선 길이가 18km에 불과해 도보로 둘러보기에 좋다.
대이작도에는 작은풀안해수욕장, 큰풀안해수욕장, 목장불해수욕장, 계남(띄넘어)해수욕장 등 여러 해수욕장이 있다.
대부분 고운 모래가 깔리고, 경사가 완만해 아이들도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해수욕장 뒤편 해송숲에서는 야영도 가능하다.

대이작도 앞바다에서는 썰물 때마다 거대한 모래섬이 솟아오른다.
‘풀등’ 또는 ‘풀치’라 부르는 이 모래섬은 밀물 때는 바다에 잠겨 있다 썰물 때만 나타난다.
조수간만의 차가 큰 사리 때는 길이 5km, 폭 1km의 거대한 자태를 드러내기도 한다.
풀등에 가려면 천생 낚싯배나 모터보트를 이용해야 한다.
작은풀안해수욕장에는 풀등선착장(배편 문의 010-9019-1224)이 조성돼 있다.
100% 모래밭으로 이루어진 풀등에서는 맛, 고동, 바지락, 비단조개 등을 잡거나 일광욕과 해수욕을 즐길 수 있다.

대이작도에서 가장 인기 있는 해수욕장은 작은풀안해수욕장이다.
주변에 민박집, 펜션 등 편의시설이 많고 풍광이 아름다워 사시사철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작은풀안해수욕장 동쪽 해안에는 데크 산책로가 개설돼 있다.
산책로가 끝나는 지점에 서 있는 정자에서는 큰풀안해수욕장, 풀등, 사승봉도 등 주변 절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또한 이 데크 산책로 중간쯤에서는 우리나라 최고령 암석을 관찰할 수 있다.
25억 년 전 형성됐다는 이 암석은 깊은 땅속에서 암석 일부가 뜨거운 열에 녹아 생성된 혼성암이라고 한다.

대이작도 한복판에 우뚝한 부아산(159m)은 천혜의 바다 전망대다.
정상 부근까지 찻길이 나 있어 오르내리기도 쉽다.
작은 구름다리(현수교)를 건너 정상에 자리한 전망데크에 올라서면 풀등, 승봉도, 사승봉도, 소이작도, 대이작도, 덕적도, 소야도, 선갑도, 굴업도가 모두 시야에 들어온다.
해질 무렵에는 장엄한 일몰과 천지를 불사를 듯한 노을도 감상할 수 있다.

대이작도 선착장 맞은편에는 아우 격인 소이작도가 떠 있다.
두 섬의 선착장 간 직선거리가 500m도 안 될 만큼 가깝다.
넓이 1.36km2, 해안선 길이 10km의 이 작은 섬에는 벌안해수욕장, 약진넘어해수욕장 등 해수욕장 두 곳이 있다.
하지만 워낙 섬이 작고 편의시설도 많지 않아 외지인의 발길은 뜸한 편이다.
소이작도 선착장 동쪽에 자리한 몽돌해변 옆에는 데크 산책로가 개설돼 있다.
산책로가 끝날 즈음의 바닷가에는 손가락바위가 우뚝하다.
영락없이 곧추세운 검지 모양인 이 바위는 각도에 따라 반가사유상이나 관음보살로 보이기도 한다.